최신글

로컬 뉴스

[ 2018-09-14 ] 산호세 천주교 교구: 성직자 성추행 사건 전면 수사 착수

 9월 13일 (목) 공식 성명서 발표
 베이지역 에서 처음으로 ‘성직자 성적 학대 사건’ 전면 조사 공언
 전직 FBI 수사관 채용
 과거 학대 사건의 처리내용 재 검토 본격 시작
 10월 중순, 성범죄 연루 성직자 명단 발표 예정

산호세 천주교 교구, 맥그래스 대변인은 “성직자들에 의한 미성년자의 성적 학대에 대한 끔찍하고 가슴아픈 범죄에 대한 최근의 여러 사례 발표들을 보며 주교들의 체계적인 은폐는 현대 사회에서 전례가 없는 큰 문제임을 각별히 자각하며 이에 자발적인 개혁의 필요성이 절실하다. 우리는 모든 학대 행위를 반드시 막아야 하며, 모두가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총체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특히 교회내에서는 미성년자 뿐만 아니라 취약한 성인에 대한 성폭력 혐의에 대응하는 방법과 절차에 반드시 투명성이 필요하다. "고 성명서의 기본 취지를 밝혔다.

이번 산호세 교구의 결정은 펜실베이니아 주 대배심 조사에서 지난 8 월에 성직자들의 성폭력행위에 대해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숨기기에 급급해왔던 사실이 밝혀지면서, 미국 주교들과 바티칸에 새로운 압력을 가하기에 이르렀다. 펜실베이니아 보고서 이후 뉴욕, 일리노이, 미주리, 네브라스카, 뉴 멕시코의 변호사들은 카톨릭 성직자들의 학대상황을 철저히 조사하고 대부분의 주교들이 협조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캘리포니아 천주교에서는 아직 그런 조사 조치를 공식적으로 취하지 않아왔었다.

요한 살 베르그 (53 세)는 1970 년대 말 산호세의 투어스 오브 세인트 마틴 (St. Martin of Tours)에서 조셉 프리처드 (Joseph Pritchard) 목사가 성추행 했던 소년들 12 명 중 한 명인데, 산호세 교구의 성범죄 수사 공식 발표에 감정이 엇갈렸다.

"어떤면에서든 진전이 있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그가 먼저 밝히며. "나는 교회의 정식 수사의 노력에 대해 박수 갈채를 보냅니다. 그러나 감정적으로 울컥하게 됩니다. 왜 이것이 16 년 전에 제 사건이 종결되었을때 시작되지 않았고 아직도 진전이 없었어야만 하는 걸까요? "

펜실베이니아 보고서에 이어 샌디에고 교구는 50 년이 넘는 내부 파일 검토를 실시하고 교구 웹 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은 사제들의 이름을 발표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베이 지역중 오클랜드 주교 교구의 임시 이사 인 헬렌 오스 만은 "우리는 현재 파일 검토를 실시하고 있지만"토론이 진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름 공개에 대한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 "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 대교구의 마이크 브라운 통신 이사는 이번 주에 비슷한 조치를 취하는 지에 대한 질문에 공식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요한 살 베르그씨는 2005 년 샌프란시스코 교구에 대한 민사 법원에서 그의 사건이 종결되었을 당시 해당 학대사건을 조사할때 민사법정이 아닌 캘리포니아 주 (州) 대 배심원으로 진행했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지금이라도 캘리포니아 주에서 대 배심원 수사로 사건을 진행하면 더욱 효과가 높을 것이라고 전혔다.

맥그래스 대변인은 산호세 교구가 앞으로 수 주 내에 세 차례의 "경청 회의"를 열어 "성직자에 의한 성폭력으로 본인이 직접 또는 가족이 희생 된 사람들"로부터 의견을 수렴 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의 스케쥴은 9 월 22 일, 10 월 2일, 10 월 17 일로 계획되어있다.

맥그래스는 10 월 중순까지 "산호세 교구 내에서 미성년자를 학대 한 혐의로 명확히 기소 된 모든 성직자의 성명과 현 직위 명단을 공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을 공개하면 희생자 및 생존자 그리고 그 가족들이 다음 단계로 나아갈수 있으며, 이로 인해 아직 밝히고 있지 않은 희생자들이 힘과 용기를 내어 모든 희생을 밝힐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라고 매그래스 대변인이 전했다.

산호세 교구는 비숍이 임명 한 모든 성직자가 저지른 미성년자 또는 취약한 성인에 대한 성적 학대에 관한 교구의 모든 과거 기록에 대해 "심층적이며 독립적인 검토"를 실시하고 있다. 매그래스 대변인은 이 모든 검토를 전 FBI 집행 조감독 캐슬린 맥 체스니와 그녀의 회사인 킨세일 매니지먼트 컨설팅이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파일을 검토하면서"교구 지도자들이 성희롱 혐의에 대해 보고를 받았을 때 어떻게 처리를 했든지등도 면밀히 검토할것”이라고 교구 성명서에서 분명히 결과 뿐 아니라 절차에 대한 검증도 병행할것이라고 밝혔다.

이 검사 결과, 추가로 범인이 확인 될 수 있으며, 이 이름은 이 검토가 완료 될 때 공개 될 것 "이라고 교구의 성명서에서 밝혔다.

맥그래스 대변인은 수사를 진행하는 맥체스니에게 "어떻게하면 우리가 학대 희생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절차를 개선할수 있는지, 향후 학대를 예방하기 위한 방법이 있는지,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의 행위들을 투명하고 신뢰성 있게 처리할수 있는 각종 권고안 등도 수립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글로리아 강 기자, SFKorean.com
    광고리스트보기
    SF Journal 보기
    SF Journal 광고 문의: 이메일 kim@sfkorean.com
    김진형 (408) 205-6340, 박성보 (510) 926-0606, 박효림 (408) 529-2191
    광고리스트보기
    SF Journal 보기
    SF Journal 광고 문의: 이메일 kim@sfkorean.com
    김진형 (408) 205-6340, 박성보 (510) 926-0606, 박효림 (408) 529-2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