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마누라넋두리

페이지 정보

zzid

본문

마누라 넋두리

http://blog.joins.com/usr/d/h1/dh1218/0908/4a8f41e2f0a7f.jpg

니가 나를 너의 아내라는 이름을 가지게 만들었던 그날 이후로
단 한번 단 한순간이라도 내가 행복하도록 만들어준 적 있냐?
돈을 많이 벌어다줘서 돈독이 오르게 해준적이 있나?



♣ 너무 너무
다정하게 대해줘서 닭살이 올라 대패질을 하게 해준 적이 있나?




♣ 그도 저도 아니면
밤에 힘이나 팍팍! 써써 심장마비로 응급실 실려가게 해줘본 적 있나?
창피하고 쪽 팔리는 얘기지만 왠 남자가 어쩌다 올라오면
5분도 안돼 헥헥거리며 싸대고 쉬~익 일어나는 게야.
평생 단 한번이라두 남들 다하는 오르가슴이 뭔지 파~악 느끼게 해준적이 있냐?



♣ 집이랍시고
으리번쩍한데 살게 해줘서
천날 만날 그 넓은 집구석 청소하고 허리뻐근하게 해줘본 적 있나?



♣ 자신없으면
처가집에나 알랑방귀 뿡뿡~껴 장인장모 사랑이나 받았나?



♣ 땀 삐질
흘려가며 된장찌게에다 김치볶음에다 저녁 밥상 다리 부러지게 차려주면
입다물고 반찬타박 안하고 주는대로 먹기를 했냐?
나 살쪘다고 헬스 클럽 티켓이나 한장 끊어줘봤냐?



♣ 나 술마시고 싶을 때
하다못해 참이슬 한병이라도 사들고
손가락 빨며 같이 마시자고 닭살떨기를 해봤냐?
썰렁한 삼행시나 유머하나 건져서 낄낄대며 알려줄 때
아무 생각없이 그저 편하게 웃어주길 했냐?



♣ 허구헌 날 댕기던
국내외 출장 다녀올 때 흔한 선물 하나 던져줘봤냐?
각종 기념일에 하다 못해 장미꽃 한송이라도 침대 옆에 놓아두길 했냐?



♣ 상가집 가서
밤샘하며 고스톱쳐서 잃었는지 땄는지 보고까지는 안바래도
그나마 돈땄다고 짱깨라도 하나 시켜주며 미안한 마음표현 하기나 했냐?
시집식구 대가족이랑 같이 부대끼고 사는 마누라 고생한다고 어깨나 토닥여줘 봤냐?
오늘 아침에 니네 엄마 아빠한테 문안인사 제대로 안했다고 성질부리고 나가면서
그러는 넌 울엄마 아빠한테 먼저 안부전화나 한번 해본 적 있냐 말이다!



♣ 명절이나 생신 때
니네 집엔 비싼 선물 바리바리 싸들고 봉투가 찢어지게 배추 이파리 집어 넣고
나는 며칠을 허리도 못펴고 찌짐 부치느라 노력봉사할 때
처가집에다 꽁치 대가리라도 보내며
당신 딸 우리집 하녀로 부리게 해줘서 고맙다고 인사라도 했냐?



♣ 니가 나 꼬드겨
결혼 하자할 때 니가 씨부렁거린 말 생각이나 나냐?
"세상 누구보다는 아니지만 내가 할 수있는 한 너를 행복하게 해줄께."
지랄떨구 자빠졌네.
완전 촌극에 넘어간 내가 바보...병신, 천치였던게야.



♣ 지금 하는 게
니가 할 수 있는 한계냐?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이다 흐흥!
왜 허구헌 날 인상 찡그리고 공포 분위기 조성하면서 집안 썰렁하게 만들고
아들놈한테 어버이날 편지 받아보고 쪽 팔려 고개를 못들게 하냐?



♣ 너 그 편지 내용 기억나냐?
"엄마 아빠
제발 싸우지마세요.
나는 싸우는거 너무 싫어요.
엄마 아빠 사랑하며 사세요."
엄마 아빠의 아들 올림



♣그거
지네 담임 선생에게 검사 받느라고 보여줬단다.



♣ 어이고 쪽 팔려서 내가 고개를 못든다.
내가 돈을 펑펑 쓰고 댕겨서 니가 내 통장 빵꾸난거 메꾸고 살도록 하길했냐?
한달 화장품값이 10만원이 넘어가는 내 친구들처럼
얼굴에 떡칠하느라 신제품 나오믄 기를쓰고 사재기를 했냐?
비싼옷 좋아해서 한벌에 기십만원하는 거 사다 놓기만 하고 안입고 처박아 두길 했냐?



♣ 멍청해서
니가 어려운 말 하는거 못 알아들어 눈만 껌벅거리길 했냐?
유머감각 없어서 하루종일 있어봤자 웃을 일이 없게 만들길 했냐?



♣ 쭈그렁
할마시같이 하고 댕겨서 같이 나가면 쪽 팔리게 했냐?
술 친구해줄 주량도 안되서 대화할 분위기를 못맞추냐?
이거저거 다 필요없어!
정말 싫다!
웬수같은 인간과 한평생을 살아간다는 건
만약에 하느님이 계시다면 아마도 내게 주신 가장 큰 형벌일게야.



♣ 내가 글케 싫으면 이혼해 달라믄 되는데
"하느님...제 이 간절한 기도를 들어주시어 꼴두 보기싫은 저 남정네와
얼굴 안보구 살아가는 지혜를 제게 베풀어 주시옵소서!"
왜 그건 죽어도 안해주냐 말이야! 
주변머리가 없어 돌아 댕기는 그 흔한 여자하나 제대로 못꼬셔
바람필 능력도 안되는 주제에
니 땜시 난 오늘도 니 꼴 보기싫어 술 만땅 마시고 졸도하는 게 상책이라!
아~~이 자유 무아지경을 니가 어찌 알겄냐?

작성일2017-04-14 15:37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머 광장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03 미국은 중산층을 어떻게 몰락시켰나 인기글 persika 2017-10-27 2481
8002 고양이의 약점 인기글 프리맨 2017-10-16 2493
8001 썬크림 안바르면 이렇게 된다!ㅋㅋㅋ 댓글[1] 인기글 story 2017-07-18 6708
8000 쇼핑몰? 매장? 여러분 어디서 옷 사요? 댓글[1] 인기글 story 2017-07-17 3974
7999 이거보면 여자들 진짜 핵공감!! 인기글 story 2017-07-13 5471
7998 무지 웃기는 몰카 ...2탄 ㅋㅋㅋㅋ 댓글[1] 인기글 유모동산 2017-07-12 4909
7997 요즘은 왁싱 트렌드인가요? 인기글 story 2017-07-10 3896
7996 레깅스와 스키니 사이는? 인기글 story 2017-07-06 4485
7995 워터파크에서 내 엉살 와이 파이? 인기글 story 2017-07-05 3890
7994 남자는 여자가 산부인과 갈 때 어떤 생각? 인기글 story 2017-06-28 3642
7993 열쇠와 자물쇠 댓글[1] 인기글 수정 2017-06-24 3705
7992 무지 웃기는 몰카 ㅋㅋㅋㅋ 인기글 유모동산 2017-06-20 4601
7991 천만다행 인기글 유머 2017-06-18 3596
7990 시원찮은 남편 인기글 유머 2017-06-18 4568
7989 골프가 무서워 댓글[1] 인기글 유머 2017-06-18 3731
7988 일본 특유의 사과방법 ㅋㅋㅋㅋ 인기글 설현누나 2017-06-15 3831
7987 엉큼한 아줌마 인기글 doolay 2017-06-11 5900
7986 [영상주의] 길가면서 스마트폰에 열중하면... 인기글 intime 2017-06-09 3212
7985 죽은 후 소름 돋는 몸의 변화 5가지 인기글 jmqn 2017-05-26 4404
7984 아이큐테스트와 치매를 예방하는 수수께끼 댓글[1] 인기글 pong 2017-05-13 3918
7983 고마운 목사 댓글[1] 인기글 쇼당 2017-05-04 5603
7982 할머니의 옷 인기글 쇼당 2017-05-04 4097
7981 중국사람들의 노상방뇨는 ..그들의 문화 ! 댓글[1] 인기글 유모동산 2017-04-28 6401
7980 건강한 여자들의 솔직한 수다, 웰빙걸 3편(이별극복편) 인기글 빙걸 2017-04-27 3833
7979 구멍의 위력 댓글[1] 인기글 응찬 2017-04-19 7357
7978 수상한 양계장 인기글 응팔이 2017-04-18 4980
7977 남편의 애인 인기글 zzid 2017-04-17 6255
열람중 마누라넋두리 인기글 zzid 2017-04-14 4645
7975 참으로 못난놈 인기글 carl 2017-04-12 4270
7974 시아버지 와 며느리 댓글[1] 인기글 carl 2017-04-10 5671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