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 Music Cafe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페이지 정보

김기자

본문

새...
참 종류도 많습니다.

참새 같은 작은 새로 부터 시작해서
독수리 같은 큰 새

세상에서 가장 빠르다는 눈 깜빡할 새

그리고
세상에서 가장 허무하다는
어느새......








어느새 내 나이도 희미해져 버리고
이제는 그리움도 지워져 버려

어느새 목마른 가슴을 모두 잃어버린
무뎌진 그런 사람이 나는 되어만 가네 어느새

시간은 사랑하는 사람마저 빼앗아
나를 상심하게 만들었지만 어느새

이제는 가슴 시린 그런 기억조차도
모두 깨끗하게 잊어버린 무뎌진 사람이 되가네 어느새

시간은 사랑하는 사람마저 빼앗아
나를 상심하게 만들었지만 어느새

이제는 가슴 시린 그런 기억조차도
모두 깨끗하게 잊어버린 무뎌진 사람이 되가네 어느새


작성일2012-11-27 21:29

각설이님의 댓글

각설이
새종류로 말 할것 같으면 말이지요.
니난새라는 새가 있습니다.
너때문에라는 전라남도나 혹은 경상남도 버전이죠.
오밤마가 4년동안 줄기차게 부쉬를 베쉬하면서
써온 새 이름이라서(?) 그 새가 낯설지 않습니다.
허나 그 새도 fiscal cliff라는 낭떠러지에서
떨어지면 날개 힘이 빠져 그냥 곤두박질 치지 않을까여
으음, 시방 먼 얘기여~~~
가마이짜 Fat Tire 한 병 더 빨구설라므네..

깜깜이님의 댓글

깜깜이
네~ 시방새도 있어요 ㅎㅎㅎㅎ

각설이님의 댓글

각설이
lol, 깜이님은 벨 새이름을 다 아시네요 ㅋㅋ
오늘 저녁엔 간만에 만나
뜨건 국물을 한 사발 같이 한 옛친구한테서
十새라는 새 이름을 듣구 왔는뎁쇼,
아, 놔, 이거 왜 일케 이상한 새들의
이름만 생각나지 ㅋㅋ

멋진술로님의 댓글

멋진술로
"어느새"와 유사한 말 중엔 "금새"가 있지요 ^^
어느새 반백이 됐으니..

여차 잘못하면 기분을 망칠 수도 있는 "냄새"도 있고
아코~ 아까운 삼겹살탄다 ㅋㅋ
SF ♥ Music Cafe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75 사랑... 댓글[3] 인기글 김기자 2012-12-11 6023
574 흐린 날의 오후 댓글[2] 인기글 초롱에미 2012-12-11 6391
573 쓸쓸한 연가 댓글[2] 인기글 초롱에미 2012-12-08 6151
572 If You Go Away..Ne Me Quitte Pas 댓글[2] 인기글 각설이 2012-12-08 6426
571 격외선당(格外仙堂) 인기글 김기자 2012-12-04 6570
570 Whatever lola wants.. lola gets 인기글 멋진술로 2012-12-03 6028
569 섬소년 인기글 김기자 2012-12-03 6208
568 Please, Don’t go… 댓글[1] 인기글 초롱에미 2012-12-01 5862
567 다리꼬지마~ 다! 댓글[4] 인기글 멋진술로 2012-11-30 8634
566 고엽 댓글[1] 인기글 김기자 2012-11-29 6125
565 Blue Jean Blues..글구 이삔 궁디 댓글[5] 인기글 각설이 2012-11-28 6319
열람중 댓글[4] 인기글 김기자 2012-11-27 6108
563 까페에 앉아.. 댓글[4] 인기글 멋진술로 2012-11-25 6409
562 까페의 추억 댓글[7] 인기글 김기자 2012-11-24 6430
561 Bad Company 댓글[2] 인기글 각설이 2012-11-24 6324
560 지루박, 차차차.. 댓글[2] 인기글 김기자 2012-11-23 6691
559 까페가 텅텅 비어서.. 댓글[2] 인기글 김기자 2012-11-20 6425
558 댓글[4] 인기글 김기자 2012-11-17 6292
557 I am eighteen... 댓글[1] 인기글 각설이 2012-11-17 6562
556 과거...그리고 지금.. 댓글[3] 인기글 김기자 2012-11-16 6569
555 You are not alone 인기글 김기자 2012-11-14 5580
554 Songs and Silhouettes 인기글 김기자 2012-11-13 6322
553 Mr. 댓글[3] 인기글 김기자 2012-11-11 6578
552 Autumn 댓글[2] 인기글 김기자 2012-11-09 6389
551 두분이 궁금한게 아니고 이제는 걱정이 됩니다. 댓글[2] 인기글 코코 2012-11-09 6432
550 댓글[3] 인기글 김기자 2012-11-08 5747
549 The night they drove old Dixie down... 댓글[2] 인기글 각설이 2012-11-08 5878
548 사랑은 당신처럼 (Adamo) 댓글[3] 인기글 초롱에미 2012-11-06 6394
547 Rhapsody on a Theme of Paganini 댓글[1] 인기글 각설이 2012-11-06 6461
546 웬지 슬플듯 말듯한 오늘 밤 댓글[2] 인기글 김기자 2012-11-05 5954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